제주4·3평화재단, 4·3유적지 탐사활동
 글쓴이 : 4.3평화재단
작성일 : 2018-06-20 17:52   조회 : 160  

제주4·3평화재단, 4·3유적지 탐사활동

첫 국가문화재 지정 수악주둔소, 사라진 4·3마을 영남리 찾아

4·3유적지 보존과 ‘유적지 바로 알리기’에 앞장서기로 다짐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 직원들과 4·3해설사들은 6월 18일(월), 정부 등록문화재 제716호로 지정된 수악 주둔소와, 4·3 잃어버린 마을 – 영남 마을을 찾아 유적지의 의미를 되새기며, 환경정화운동을 실시했다. 

단체1.jpg


 

수악주둔소는 4·3과 한국전쟁 시기, 무장대 토벌을 위해 구축되었다. 현재 남아 있는 경찰 주둔소 중에서 독특한 건축 양식을 보이며 규모가 가장 크고 보존 상태도 양호하다.  역사 현장으로부터 교훈을 얻기 위한 현장 유구로써 상징적 의미가 있어 최근 4·3유적지 중 최초로 국가등록문화재로 지정됐다. 

 

제주4.3평화재단은 직원들의 4․3에 대한 전문성을 높이고, 4·3유적지에 대한 보호의지를 높이기 위해

제주특별자치도가 조성한 4·3길과 4·3유적지을 찾아 제주의 다크투어리즘을 홍보하고 환경정화 활동을 

계속해 나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