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교회 600명 평화공원 방문 선교적 사명 다짐
 글쓴이 : 4.3평화재단
작성일 : 2018-09-20 09:27   조회 : 235  

19일 43위령제단에서 600여명의 참가자들과 참배하고 있는 박충섭 총회장(가운데).JPG

 

 

기장 총회 참석 목사들 19일 참가 진실 외면 참회

43 70주년 기념 연합예배위령제단서 헌화 분향 진행

 

제주43 70주년을 맞아 한국기독교장로회(총회장 김충섭 목사이하 기장)19일 오후 제주43평화공원을 방문해 한국교회의 과거를 반성하고 선교적 사명을 다졌다.

 

이날 방문은 기장 제103회 총회의 세 번째 일정으로 진행됐으며 전국에서 목사 600여명이 참가해 성황을 이뤘다.

 

김충섭 총회장(서울 성일교회 목사)우리가 찾아야 할 것이란 설교를 통해 오늘날 한국교회의 비극은 예수 그리스도처럼 소외받은 자를 찾아서 복음을 전하지 못한 데 있다교회의 존재 가치는 세상을 위할 때 빛이 난다. 43평화공원에 서 있는 우리는 여기서 화해와 용서의 가치를 배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19일 43평화교육센터에서 열린 수요연합예배.jpg1.jpg

 

참석자들은 제주43 신앙선언을 통해 우리는 침묵과 외면을 강요당했던 세월을 이겨내 진실을 드러낸 증언자들의 용기와 헌신을 기억한다면서 진실을 외면해온 이 땅의 교회들이 역사적 무지에서 벗어나 평화의 도구로 거듭나게 되기를 바란다고 기원했다.

 

예배 후 참석자들은 위령제단으로 걸음을 옮겨 헌화 및 분향하며 70년전 억울하게 희생된 43영령들을 위로했다. 이어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의 안내로 행방불명인 표석, 봉안관 등을 둘러봤다.

 

IMG_7033.JPG

 

한편 기장 총회는 20일 오전 표선 해비치호텔에서 양조훈 제주43평화재단 이사장의 초청 강연을 열었는데, 양 이사장은 제주43의 진실과 화해란 제목으로 강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