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소식

보도자료

70여년전의 아픔, 손으로 그리다
  • 작성자 : 제주4·3평화재단 작성일 : 2019-02-14 조회수 : 231

70여년전의 아픔, 손으로 그리다

생존희생자 열여덟분이 오롯이 그린 그림기록전 열려

제주43평화재단70주년기념사업위원회 생존희생자 그림기록전개최

216~414일 평화기념관 전시70여년전 아픔 공감의 장 눈길

지금이라도 멀쩡한 손과 다리로 살아갈 수 있다면 여한이 없겠다. 몇 십년이 지난 지금도 8살 때 얘기를 하면 눈물이 나온다. 이제는 집에서 그림 그릴 때가 제일 좋다”(강순덕씨의 나의 왼손)

70여년, 어떻게 보면 이제는 자신의 고통을 담담하게 풀어낼 수 있을 것 같은 세월이다. 단순히 글 몇 줄로 제주43을 말하기에는 너무나도 큰 아픔, 그러면서도 꿋꿋이 삶을 이어온 생존희생자 열여덟분 개개인의 삶을 풀어낸 예술작품들이 관람객들의 감성을 노크한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과 제주43 70주년기념사업위원회(상임공동대표 강정효)는 오는 16일부터 414일까지 제주43평화기념관 2층 기획전시실에서 43생존희생자 그림기록전 어쩌면 잊혀졌을 풍경을 연다.

이번 전시는 지난해 제주43 70주년기념사업위원회 주관으로 진행한 생존희생자그림채록 사업의 결과물이다.

43 당시 개인의 아픈 기억을 일반인과 함께 공감하고 나누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그림채록 작가로 고경화, 고혁진, 김영화, 박소연, 박진희, 신현아, 오현림, 양동규, 홍보람 등 9명이, 생존희생자로 오인권, 홍기성, 고영순, 양창옥, 윤옥화, 강순덕, 김행양, 김기윤, 오태순, 부순여, 송갑수, 양성보, 양능용, 강종화, 안흥조, 박춘실, 장영윤, 김영자씨 등 18명이 참여했다.

전시장에서는 생존희생자 18명의 원화 그림, 자화상 사진, 인터뷰 영상, 아카이브 등을 한 번에 만날 수 있는데 생존희생자들이 참여하는 행사로는 처음으로 진행된다.

특히 치유 과정으로 어르신들이 43의 기억을 더듬어가며 직접 그린 그림들을 통해 그들의 진정성을 공감하고 이제껏 알지 못했던 제주43의 이야기를 알 수 있다. 작은 개인의 삶에서 기나긴 43의 역사를 조명하는 전시 흐름이 특징이다.

개막식은 17일 오후 3시에 열리며 전시에 참여한 생존희생자 18명과 유가족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 뚜럼브라더스 박순동씨와 첼리스트 문지윤씨가 위로공연을 펼치면서 전시의 의미를 더한다.

양조훈 이사장은 초대의 글을 통해 이번 전시는 제주43 71주년을 맞이해 생존희생자들이 그동안 전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들려주기 위해 마련한 것이라며 많은 분들이 오셔서 생존희생자들의 아픔을 나누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첨부파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