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소식

보도자료

제주작가회의, ‘서로의 이름을 부르다 보면’ 시화전
  • 작성자 : 4·3평화재단 작성일 : 2022-04-25 조회수 : 65

제주작가회의(회장 강덕환)는 제주4·3 74주년을 맞아 42일부터 930일까지 제주43평화공원내 문주에서 추념 시화전을 열고 있다.

이번 4·3시화전은 서로의 이름을 부르다 보면이라는 주제로 진행되며, 4·3희생자나 유족, 체험자들의 삶과 4·3의 고통스런 기억 및 평화와 인권, 화해, 상생 등을 소재로 삼은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87편의 시가 전시되고 있는 가운데 올해는 유해가 발굴된 지 30주년을 맞는 다랑쉬굴과 한국전쟁 전후 시기 타 지역의 사례 등을 공유하는 문학작품들이 눈길을 모은다.

74년전 국가의 잘못된 공권력에 희생된 제주도민들을 시로 위로하기 위해 전국의 시인들이 나섰으며, 5·18당시 국가폭력이 자행됐던 광주전남지역에서 활동하는 작가 20여명도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