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소식

보도자료

개소 2주년 “4.3트라우마 치유 및 회복에 더욱 노력”
  • 작성자 : 4·3평화재단 작성일 : 2022-05-09 조회수 : 76

43트라우마센터 2년간 다양한 프로그램 추진성과, 유족들 호응

제주의 대표적인 트라우마 치유공간으로 자리매김한 43트라우마센터(센터장 정영은)202256일 개소 2주년을 맞이했다.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43평화재단이 시범 운영중인 43트라우마센터는 지난 2020564·3생존희생자와 유족 등 국가폭력 또는 국가사업으로 인한 피해자들의 건강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설립됐다.

이후 코로나19 방역 지침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준수하며 다양한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했고 유족들의 호응을 이끌어냈다.

또 국가폭력 트라우마에 대한 공동체적 연대감을 조성하고 43단체, 트라우마 관련 전문가 등 지역 공동체와의 네트워크, 국내외 학술 교류 및 협력을 통한 사회 치유 모델을 구축하고 있다.

등록이용자 83343유족들의 안식처 역할 톡톡

43트라우마센터는 개소 이후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운영해 치유가 필요한 43유족들의 안식처 역할을 다하고 있다.

센터는 그동안 주간월간 단위의 정형적 치유프로그램 시스템 구축을 위해 전문심리 프로그램 예술치유 4·3이야기마당 프로그램 등을 요일별로 진행했으며, 심리상담과 운동치료를 일상적으로 실시했다.

그 결과 2022430일 기준으로 센터 등록이용자는 833명이며 이는 2020년 등록이용자 475명 대비 75% 증가한 수치다.

센터 누적 이용 건수의 경우 치유프로그램은 4,322, 운동 치유는 11,282, 심리상담은 1,604건으로 집계됐다. 센터를 방문하기 어려운 등록자를 위한 방문사례관리는 478건이며,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부터 조천읍 북촌리, 표선면 가시리토산리 등에서 찾아가는 마을별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해 지역별로 산재해 있는 4·3생존희생자 및 유족들과 센터의 접근성을 높였다.

 

43트라우마센터 프로그램 중 43이야기마당은 이용자들의 호응이 높다.

매주 금요일 43유족 10명 내외로 모여 43당시 이야기와 구성원 간의 경험을 공유하는데 이 과정에서 유족들의 감정 정화, 정서 개방을 유도하고 자기표현의 기회를 통한 자존감 향상 등의 효과를 보이고 있다.

센터를 이용하는 김모 할머니(78제주시 조천읍)“4·3이야기를 어디에서도 속 시원하게 해보지 못했는데 센터에서 비슷한 경험을 한 사람들과 한껏 울고 털어놓으니 가슴에 맺힌 한이 조금이나마 풀리는 것 같다고 소감을 남겼다.

이러한 활동을 바탕으로 프로그램에 대한 이용자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지난해 만족한다는 응답이 98.1%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센터는 트라우마 피해자 개인 및 가족을 대상으로 정신건강평가를 위한 척도집을 개발하여 고위험군을 감별해 심층 상담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강정마을 주민 치유 적극 추진

43트라우마센터는 43뿐만 아니라 과거 민군복합형 제주해군기지 건설 과정에서 야기된 갈등으로 상처를 입은 주민들의 치유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2020년부터 강정마을 부녀회, 노인회 등 100여 명을 대상으로 긍정심리프로그램, 숲 치유 및 4·3유적지 기행 등을 진행해왔으며, 올해도 주민들의 호응에 힘입어 지난 423일 강정마을 주민 대상 건강강좌숲 치유, 힐링치유음악회 등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트라우마 치유 전문성 증대, 도내외 홍보에 주력

43트라우마 치유의 전문성을 높이고 일반인들과 함께 하는 행사에도 주력했다.

지난해 11월에는 43트라우마의 치유와 방법에 대해 전국의 학자의사들이 논의하고 토론하는 ‘43트라우마센터 전국학술대회도 개소 이후 처음으로 개최했다.

43트라우마 마음치유 콘서트를 통해 트라우마 치유를 문화예술적인 시각으로 접근하고 유튜브 실시간 중계로 도내외에 홍보했다. 이외에도 유족들이 진행한 프로그램을 통해 나온 작품을 센터 내 전시를 하는 등 지속적으로 관심을 이끌고 있다.

상담 및 치유프로그램 활성화 위한 네트워크 체계 마련

앞으로 43트라우마센터는 피해자들의 공동체적 연대감을 조성하고 상담 및 치유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한 네트워크 체계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43단체 등 지역 공동체와의 네트워크는 물론 국내외 교류를 추진하고, 내소가 불가능한 희생자와 유족, 강정주민 등을 위한 방문치유 사례관리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정영은 센터장은 앞으로도 4·3트라우마센터는 피해자들이 트라우마로부터 회복하고 성장해가는 여정에 함께하겠다상담 및 치유 프로그램 활성화를 위한 네트워크 체계를 마련하고, 43단체 등 지역 공동체와의 협력을 강화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붙임 : 센터 치유 프로그램 및 행사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