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소식

보도자료

4·3평화재단, 추가진상조사자료집 <미국자료1,2> 발간
  • 작성자 : 4·3평화재단 작성일 : 2021-02-23 조회수 : 98

- 해방에서 4·3 전야까지, 주요 문서 영인본·번역본 수록

- 상반기 중 4·3 이후의 미국자료 3권 추가로 발간 계획

- 한반도와 제주상황 바라보던 미군 수뇌부의 인식 확인

19459월 미군이 남한을 진주한 이후 19484월 제주4·3이 발발하기 직전까지 미군정의 점령정책을 한눈에 볼 수 있는 미국자료집 두 권이 발간됐다.

제주43평화재단(이사장 양조훈)23제주43사건 추가진상조사자료집 <미국자료1,2>를 동시에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43 미국자료집은 제주43평화재단 미국자료 조사사업의 첫 번째 성과물로, 본격적인 미국자료집 편찬은 20034·3중앙위원회가 실시한 이후 18년 만에 재개된 것이다.

재단은 지난 2018년 신설된 조사연구실의 주도로 2019년부터 미국 국립문서기록관리청(NARA)에 조사팀을 파견하여 미군정청(USAMGIK), 미 군사고문단(KMAG) 등 남한 현지 기관 이외에도 극동군사령부(FEC), 연합군사령부(SCAP) 등 주한미군 상위기관이 생산한 약 38,500여매의 4·3 관련문서를 수집했다.

이 가운데 43과 직·간접성이 있는 자료 4,200매를 추려 번역작업에 들어갔는데, 이번에 출간된 두 권의 자료집은 해방 직후 주한미육군사령관 하지 중장의 점령 메시지부터 시작해서 4·3 전야인 1948425·10선거를 앞둔 당시의 긴장된 상황을 다룬 총 1,190페이지(1605, 2582)의 분량이다. 이어서 금년 상반기에 4·3발발 이후 미군정과 미군사고문단 등이 기록한 유혈상황의 미국자료집 세 권을 추가로 발간할 계획이다.

미국자료집은 문서를 날짜순으로 분류함으로써 당시 시대흐름을 보다 이해하기 쉽게 정리하고 있는데, 특히 미국 현지조사에서 수집된 자료 중에는 한반도와 제주상황을 바라보던 미군정청 및 군사고문단의 인식뿐만 아니라 미 극동군사령부, 연합군 최고사령관, 유엔군사령부 등 미군 상위기관의 기록을 담은 문서군인 RG5544·3 관련 기록이 다수 수록됨으로써 당시 미국과 소련을 둘러싼 국제정세와 국내 상황을 이해하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

1947820일 웨드마이어 중장이 이끄는 본국 특사단과 주한미육군사령관 존 하지 중장의 장문의 대화록은 대표적인 사례이다.

하지 중장은 이 대화에서 우리는 점령에 대해 아무런 준비도 없이 들어왔다고 고백하고, “미군 장교가 일본이 항복하기 며칠 전, 단순히 지도를 보고 획정한 조선의 38선 분할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이어서 그는 일본 경찰에서 근무했던 조선인을 활용한 것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그러나 그들이 우리와 함께 해 우리는 상황을 통제하고 제압할 수 있었다면서 경찰은 민족주의자에 가깝고 건전한 조직이었으며 약간의 잔인함을 제외하고는 그리 나쁘지 않았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19473·1절 기념행사에 대해서 제주도로부터 서울에 거쳐 8개 지역에서 소요가 발생했다면서 이로 인하여 민간인의 사망 19, 부상 150에 비해 경찰 부상 3으로 기록하고 있다. 특히 4·3의 도화선이 되었던 19473·1 제주발포사건에 대해서도 주한미군 정보참모부는 “194731일 오전 10, 좌파로 추정되는 폭도가 경찰 건물을 공격했다라고 보고함으로써 사건의 발발 원인 자체를 왜곡하고 있다.

이번에 펴낸 자료집은 NARA의 기록 분류체계에 따른 해당 문서들의 출처를 정확히 제시함으로써 증거력을 한층 되살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미국자료집은 국내외 주요 기관 및 학술 연구 단체에 배포될 예정이며, 온라인 (제주43아카이브, http://www.43archives.or.kr/)에서 일반에 공개된다.

한편 제주4·3평화재단은 “20184·3추가진상조사자료집 제1(4·3관련 경찰자료)와 제2(교육계 4·3피해실태)을 펴낸데 이어 금년에 미국자료집 5, 읍면 피해실태 2권 등 연차적으로 자료집을 발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